어차피 블로그에 스포일러 성 글은 안 쓰니 결론부터 말하자면 "덕후를 위한 영화"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뭐, 덕후라고 해서 막 "미쿠쨩~"하는 미소녀 덕후를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라 어릴 적 태권V, 마징가Z 등, 거대한 로봇을 타서 괴수를 쳐부수는 꿈을 한번쯤은 꿔본적이 있는 일반적인 덕후라면 분명 이 영화에 큰 감동과 여운을 느낄 수 있을 겁니다.

자신이 로봇 매니아라면 팬티 5장은 가지고 가야 창피를 당하지 않을 것 입니다.

CGV 4DX로 감상했는데, 이 영화는 4DX로 볼 가치가 충분합니다. 오히려 4DX가 아니었다면 실망할만한 요소들이 더 도드라질 수 있으므로 이 글을 보고 영화를 보신다면 반드시 4DX로 감상하세요.

이 영화의 챠밍포인트는 거대한 로봇의 무게감 있는 움직임, 괴수들을 쳐부수는 묵직한 타격감인데 .. 이 외에는 사실 평균적인 수준에도 못 미치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그 '액션'부분때문에 모든게 커버되는 .. 상당히 수준급의 영상을 보여줍니다. 같은 로봇물인 트랜스포머가 종이로봇처럼 보일 정도.

전 영상만으로 굉장히 큰 감동을 먹어서 영화가 끝난 뒤에도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네요.



시나리오 : 3/5

배우연기 : 1/5

CG : 100/5

액션/연출 : 100/5


총평 : 5/5










.......근데 일본애들은 왜 안 나왔지;

'Cultural Life > Movies/Anima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퍼시픽 림 - 덕후확인로봇영화  (0) 2013.07.17
인셉션  (0) 2010.07.27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 여름의 하늘 ~ 3화.  (0) 2008.07.18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 여름의 하늘  (2) 2008.07.04
Macross Frontier  (1) 2008.05.13
사쿠란.  (4) 2007.08.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 2010년에는 이게 최고인듯! 정말 재밌게 봤고, 두번 봐도 재밌었던 영화.

블루레이로 나오면 반드시 구입할겁니다.

'Cultural Life > Movies/Anima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퍼시픽 림 - 덕후확인로봇영화  (0) 2013.07.17
인셉션  (0) 2010.07.27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 여름의 하늘 ~ 3화.  (0) 2008.07.18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 여름의 하늘  (2) 2008.07.04
Macross Frontier  (1) 2008.05.13
사쿠란.  (4) 2007.08.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상을 보면 아무리과도 BECK. 애니메이션의 제작사에서 만든 것 같은데,

 개인적으로 매우 .. 좀 불쾌한 느낌이 드는 영상입니다.

 이런 애니메이션만의 매력이나 작품성은 있을지 모르겠지만, 영상 자체에 무성의함이

 느껴져서 거부감이 드네요.

 어쨌든 전작을 너무 좋아한 탓에 매주 꼬박꼬박 감상하고 있습니다만,

 결과적으로 주인공 성격이 비슷하네요. 크게 다른 점을 못 느끼겠다는 점에서 식상함마저 느껴집니다.

 다만, 오프닝곡과 엔딩은 곡은 상당히 마음에 드는데 .. 가수와 곡명을 좀 알아봤더니

 OP : Fly away - THYME
 ED : 乾いた花 - micc


 인데 일단 제일 마음에 드는 오프닝곡의 가수인 THYME에 대해서는 그다지 큰 정보는 얻지 못했습니다.

 시간나면 일본쪽 웹을 뒤져봐야겠네요. 엔딩곡의 micc도 마찬가지로 거의 정보가 없네요.

 아쉽습니다. 빨리 일본어를 배워서 자유롭게 일본어 웹을 탐색할 수 있어야 할텐데 아쉬운대로 시간과

 바꿔서 알아낼 생각입니다.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1기는 the Indigo라는 밴드를 알게된 행운과 같은 존재였는데,

 2기도 어쩌면 그런 행운을 가져다줄거 같은 예감입니다.

 그럼 오프닝과 엔딩, 감상하시길 ..


 



'Cultural Life > Movies/Anima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퍼시픽 림 - 덕후확인로봇영화  (0) 2013.07.17
인셉션  (0) 2010.07.27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 여름의 하늘 ~ 3화.  (0) 2008.07.18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 여름의 하늘  (2) 2008.07.04
Macross Frontier  (1) 2008.05.13
사쿠란.  (4) 2007.08.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쿠치 유메!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하는 시부야계 밴드인 the Indigo를 알게 해주었던

추억의 애니메이션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의 후속이 나왔네요.

1화의 감상은 ..

일단 원화와 애니메이션의 작화가 판이하게 달라

이질감이 느껴진다는 것이 불만이고,

( 이건 요시즈키 쿠미치의 원화가 워낙 뛰어나서 그럴지도 ..

사실 전작도 원화와 작화가 많이 어긋난다는 평이 있었죠. )

전작과의 연계는 패러럴 월드정도의 이야기라는 점

키쿠치 유메의 이야기가 계속되는 것이 아니라 ( 전작의 결말이 계속될 건덕지가

없게끔 깔끔하게 마무리된 점도 있지만 ) 다른 마법사의 이야기라는 부분에서

전작을 안 보신 분들도 바로 감상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전작의 주인공은 키쿠치 유메(夢)고,

이번작의 주인공은 스즈키 소라(空)네요.

이름의 차이가 이야기를 풀어나가는데 어떤 차이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 이번작은 코믹을 보지 못했음 -_ㅠ )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이라는 타이틀을 매우 좋아해서 기대는 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원화



후 ..

하지만 이 달덩이 같은 시골처녀는 .. =_=

'Cultural Life > Movies/Anima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셉션  (0) 2010.07.27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 여름의 하늘 ~ 3화.  (0) 2008.07.18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 여름의 하늘  (2) 2008.07.04
Macross Frontier  (1) 2008.05.13
사쿠란.  (4) 2007.08.30
ただ,君を愛してる。  (0) 2007.06.25
  1. Favicon of http://lewi.maru.net/tt BlogIcon 레위 2008.07.14 11:18

    아, 이거 재밌어보인다. 있으면 CD좀...선물! ㅋㅋㅋ
    참, 그때 가르쳐준대로 CPU 우선순위 설정해봤는데.. 설정은 되는데 그상태로 라그가 까만화면으로 변하면서 응답없음이 되어버려. 뭐.. 중요한건 아니지만 그렇다궁. 그럼..바이바이

    • 떠안 2008.07.18 09:42

      휴일에 네이트온 들어오면 보내줄게 ㅋ_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의 마크로스 TV판.

 1,2화의 플롯이 마크로스 오리지날을 그대로 따라가고 있는 점에서 일단 마크로스의
 추억을 간직하고 있는 팬들의 눈길을 끄는데 성공했을 것이다.

 더구나 마크로스 시리즈 최고의 고딩&미소년 주인공과
 히로인들의 적극적인 애정공세는 덕후들의 관심을 끄는 데에도 충분하다 본다.

 캐릭터도 마크로스 원작의 라인을 잇고 있는데

 대충 아래와 같다.

 주인공 사오지메 알토 = 이치죠 히카루
 여주인공1 란카 = - 이런애 없음 -
 여주인공2 쉐릴 = 민메이
 여주인공3(일거같은) 캐시 = 하야세 미사
 
 원작에서 히카루가 민메이를 먹고 버린 걸 생각하면 왠지 ..
 쉐릴도 노처녀로 늙게해서 죽일 듯한 느낌이다.

 다소 작붕(작화붕괴-_-)이 보이기도 하지만,

 세월이 흘러도 멋진 발키리의 디자인과, 사카모토 마야의 목소리, 그리고 칸노요코의 음악은
 여전히 마크로스만의 매력을 느끼게 해준다.
 ( 오프닝은 May'n - 난 얘 누군지 잘 모르겠다; )

 오랜만에 나온 볼만한 애니메이션.

'Cultural Life > Movies/Anima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 여름의 하늘 ~ 3화.  (0) 2008.07.18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 여름의 하늘  (2) 2008.07.04
Macross Frontier  (1) 2008.05.13
사쿠란.  (4) 2007.08.30
ただ,君を愛してる。  (0) 2007.06.25
NANA the Animation - First Season  (0) 2007.04.19
  1. 레위 2008.05.20 17:59

    아, 나 민메이는 기억난다. 나머지는 아무것도 기억안남 -3-
    근데 저게 옛날 그림을 다시 바꿔서 한거야?? 헐...보고싶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랑해도 지옥,
사랑받아도 지옥.


 무심코 본 영화에 반해버렸다.

 일본 게이샤의 이야기인데,
 내용도 충실하고 플롯도 잘 짜여져 있다.

 동명의 원작만화를 영화한 작품이라고 한다.

 게이샤가 주인공이다 보니 섹스장면이 많이 나와서 18금.

 무엇보다 내용도 내용이지만, 대단한 색의 아름다움에 놀랬다.
 강열하고 정열적이며 야릇하지만 품위있는 색들의 향연.

 영화를 보는 내내 그 색들에 홀릴 것 같은 기분.

 기모노의 아름다운 라인은 그 기모노를 구성하는 색들에 의해
 더욱 화려해진다.

 일본에 가면 저런 멋진 곳을 구경할 수 있을까?

'Cultural Life > Movies/Anima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 여름의 하늘  (2) 2008.07.04
Macross Frontier  (1) 2008.05.13
사쿠란.  (4) 2007.08.30
ただ,君を愛してる。  (0) 2007.06.25
NANA the Animation - First Season  (0) 2007.04.19
호나우딩요 주연(?) : Apocalypto  (0) 2007.03.08
  1. Favicon of http://danceheat.tistory.com BlogIcon 김마늘 2007.08.30 10:19

    이거 어디서 봐여??

  2. Favicon of http://lunatix.egloos.com BlogIcon lunatix 2007.08.30 12:01

    어ㅓㅓㅓ 모모코 나왔던 아가씨네. 귀엽다 //ㅅ//

    • Favicon of http://www.theahn.net/tt/theahn BlogIcon 떠안 2007.08.30 18:11

      와우! 오랜만, 내 블로그는 좀 초라해. ㅋㅋ

      저 여자 가슴은 절대 안나옴(정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굉장히 진부한 소재다.

 그러나 매우 강한 여운이 묘하게 남는다.

 ノダメ,カンタビレ(노다메 칸타빌레 : 우에노 쥬리, 타마키 히로시 주연)에서의 チアキ역으로 나온 玉木 宏(타마키 히로시)와 ナナ(나나)에서 ハチ(小松奈奈, 코마츠나나 - 하치)역으로 나온  宮崎靑(미야자키 아오이)가 주연이다.

 노다메 칸타빌레 チアキ라는 완벽한 모습에 익숙한 나로서는 타마키 히로시가 어리숙한 역으로 나오니 뭔가 더 정감있다는 생각이 든다. 나나의 애니메이션과 영화에서 하치로 등장한 미야자키 아오이는 외모가 떨어진다고 생각했지만, 여기서는 몹시 귀엽고, 사랑스러운 여성이다.

 가슴이 뭉클하니, 봐도 아깝지 않은 영화.

'Cultural Life > Movies/Anima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cross Frontier  (1) 2008.05.13
사쿠란.  (4) 2007.08.30
ただ,君を愛してる。  (0) 2007.06.25
NANA the Animation - First Season  (0) 2007.04.19
호나우딩요 주연(?) : Apocalypto  (0) 2007.03.08
?! 글쎄 .. Death Note - the Last Name.  (4) 2007.01.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업할때 렌더링 하는 시간에 잠깐씩 봤던 나나 애니메이션.

 그때 봤던 50화까지가 퍼스트 시즌의 완료였다니 ... 몰랐었다. 세컨드시즌은 언제쯤 시작될지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가수인 나카시마미카의 영화로 알게되었단 나나 라는 작품을 다른 시각으로 볼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고 생각한다.

 OST도 좋고 ( 일본어라면 치를 떠는 분들은 제외 ) 여러모로 괜찮았어.

 만화책도 시간이 허락할때 한번 봐둬야겠다.

 
 

 

 

'Cultural Life > Movies/Anima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쿠란.  (4) 2007.08.30
ただ,君を愛してる。  (0) 2007.06.25
NANA the Animation - First Season  (0) 2007.04.19
호나우딩요 주연(?) : Apocalypto  (0) 2007.03.08
?! 글쎄 .. Death Note - the Last Name.  (4) 2007.01.13
Death Note - the Last Name (감상전)  (2) 2007.01.12


 현재 D모팀에서 M모게임에 관련된 분인 로즈누님께서 재밌다고 하신 영화.

 그냥 아무 생각없이 봤다. 근데 ..

 재밌다!

 원색적인 영상과 색감.

 원주민을 주제로 한 영화를 이렇게도 잘 표현한 영화가 있는가? 리얼함의 극이랄까, 다소 잔인한 장면도 있지만, 정말 멋지다. 반해버렸다.

 무엇보다 재밌는 점은

 치아교정한 호나우딩요 - 인듯한 주인공의 외모. 심각한 장면이었는데 웃음이 나온다. -_-;

 처음부터 끝까지 원주민의 언어를 쓰는 점도 그렇고. 후 - 어쨌든 좋은 영화.

-theAhn

'Cultural Life > Movies/Anima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쿠란.  (4) 2007.08.30
ただ,君を愛してる。  (0) 2007.06.25
NANA the Animation - First Season  (0) 2007.04.19
호나우딩요 주연(?) : Apocalypto  (0) 2007.03.08
?! 글쎄 .. Death Note - the Last Name.  (4) 2007.01.13
Death Note - the Last Name (감상전)  (2) 2007.01.12

개인적으로 만화나 게임을 영화화한다는 것은 결과적으로 봤을때 부정적인 성과가 비율적으로 더 많다고 본다. 그런 내 편견에 또 한번 설득력을 실어준다고 생각되는게 이 [데스노트 - 더 라스트 네임]이다. 데스노트의 만화가 큰 인기를 끌었던 이유는 라이토와 L의 끊임없는 두뇌싸움을 흥미있게 이끌어낸 시나리오에 있기도 했지만, 사실 필요한 건 그 유명한 라이토의 썩소!!!!! 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표정들이지. ㅋㅋㅋ


하지만 1편부터 느꼈던 사실이지만, 라이토역을 맡은 후지와라 타츠야 (藤原龍也, Tatsuya Fujiwara)에겐 이런 포스가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얼굴에 만화에서의 라이토의 썩소가 나올리가 .. 좀 더 배우선정에 신경썼어야 ..

정말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정말 아쉬웠다. 참고로 더 라스트 네임 이후의 데스노트 영화는 더 이상 없을 것이다. 이번 작으로 완전히 마무리 되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면, L 역할을 맡은 마츠야마 켄이치 (松山ケンイチ, Kenichi Matsuyama)는 상당히 어울렸다고 본다.


결론을 내리자면 '만화를 모르고 영화를 본 사람'이라면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좋은 점수를 주긴 힘들지 몰라도, 나쁜 점수는 내리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만화를 아는 사람'이라면 데스노트의 배우,연기,구성에 그렇게 공감을 느낀다거나 만화에 대한 향수를 만족시킬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오랜만에 본 영화치고는 그런대로 괜찮았지만 .. 진한 아쉬움이 남는다.

-theAhn

덧.
부록으로 데스노트패러디만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Cultural Life > Movies/Anima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쿠란.  (4) 2007.08.30
ただ,君を愛してる。  (0) 2007.06.25
NANA the Animation - First Season  (0) 2007.04.19
호나우딩요 주연(?) : Apocalypto  (0) 2007.03.08
?! 글쎄 .. Death Note - the Last Name.  (4) 2007.01.13
Death Note - the Last Name (감상전)  (2) 2007.01.12
  1. D 2007.01.13 09:13

    이토준지 영화도 마찬가지죠. "토미에' 역할을 맞은 여주인공도
    이건 포스는 고사하고, 전혀 이미지가 맞지 않더군요.
    괜히 원작 만화까지 더럽혀 질 거 같아 이토준지 영화 대거 받았다가
    하나도 안보고 다 지운 기억이 나네요.

    • Favicon of http://www.theahn.net/tt/theahn BlogIcon 떠안 2007.01.13 16:02

      그러게요. 토미에도 재미있게 보긴 했지만, 그 남자를 완전 반하게
      만든다는 외모는 아니라서 실망했었어요. 잔인한 면에서도 뭔가 이상
      했고 .. 저예산으로 만들어서 그런가 어떤가 ..

      소용돌이는 나름 괜찮았던 걸로 기억해요..

  2. Favicon of http://i-bison.com BlogIcon i-Bison 2007.01.13 18:44

    저는 만화를 안 봐서 인지 재밌게 봤네요...그러고 보니 영화에서는 썩쏘를 발견하기가 쉽지 않았네요..

    • Favicon of http://www.theahn.net/tt/theahn BlogIcon 떠안 2007.01.13 21:11

      라이토의 진짜 매력은 저 썩소인데. ^^;; 만화도 꼭 보세요. 정말 재밌습니다.

+ Recent posts